국가안내 > 벨기에
벨기에

벨기에 이사는 안트워프, 브루쉘등 도시로 이사를 많이 하는 도시입니다.


주재원, 사업상이민, 유학등으로 소량이사를 하시는 분과 많게는 20컨테이너로 이사를 하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벨기에해외이사로 입항하는 항구는 안트워프항, 지부르쥐 항, 이 두곳입니다.

벨기에이사 통관절차 및 운송

통관개요

통관은 수입과 관련한 제반 절차 전부를 의미하는 수입통관절차와 세관절차만을 포함하는 세관통관절차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수입통관절차는 선박의 입항에서부터 부두배정, 하역, 보세운송 및 입고, 각종 서류, 세관 수입신고, 통관요건의 심사 등 일련의 모든 과정으로서 수입과 관련한 모든 물류관련 업체 및 수입을 하는 벨기에 세관을 포함한 정부기관, 그리고 위임을 받는 각 단체들이 관련되어 있고. 세관통관절차는 세관에 수입신고 후, 통관요건의 심사, 세금납입 후의 수입신고 필증을 받아 세관 통제를 벗어날 때까지의 과정으로 세관만 관련됩니다.

통관절차라고 하면 통상적으로 세관통관절차보다는 수입통관 절차를 대상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벨기에의 통관절차는 우리나라와 큰 차이는 없습니다.

EU 통관에 대한 전반적인 규정은 EU 집행위에서 재정하는 반면에 이에 대한 집행은 벨기에 당국이 맡기 때문에, 원산지 및 관세분류 등의 판단 및 업무처리, 신속도 등은 EU내 다른회원국들과는 달라질 수 있습니다.

EU는 또한 역내 회원국 세관 당국간에 전산정보의교환시스템을 구축하고 세관원 등 업무 담당자들의 직무교육 및 커뮤니케이션 등을 통해 통관사무의 일관성 제고를 위한 Customs 2007 프로젝트를 추진한데 이어, Customs 2013 프로젝트 역시 추진 중에 있습니다.

앞에서 명시한대로, EU 회원국별로 자국의 관심 품목 등에 대해 보다 강화된 통관을 하기도 합니다.

벨기에 세관의 경우, 벨기에 내 진입하는 화물을 전자신고, 서면신고 등에 의거해 검사를 실시할 화물들을 선별하는데, 특히 테러의 위험이나 이미테이션 제품 등, EU내에 반입할 수 없는 제품들을 차단하고 있다.

또한 물품을 벨기에 내 반입하기 위해서는 화물 도착 전, 당국세관에 사전적하목록(ENS:Entry Summary Declaration)을 제출해야 하는데 이는 국제적으로 무역공급망의 안전을 위해 채택된 제도로, 우범성이 있는 화물 관리를 강화함으로써 화물의 신속처리 및 물류비 절감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사전적하목록 신고 기간은 항공과 해상에 따라 차이가 있습니다.

전반적인 통관절차에 대한 이해는 벨기에로 수출하는 우리 기업에 있어서 바이어와의 협상력이나 물류업체들과의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을 위해서는 필수적인 사항으로 볼 수 있다.


통관의 종류

약식통관

벨기에에서 약식통관은 샘플품목 등을 수입할 때 이용되며, 원산지 증명서 등이 필요하지 않고 선하증권(BL) 혹은 항공화물운송장(AWB) 및 인보이스만 필요로 한다.


정식통관

정식통관은 벨기에에 수출입하는 회사들이 일반적인 통관절차를 거칠 때 이용되는 방법이며,통관을 위한 구비서류로 일반적으로는 선하증권, 인보이스, 팩킹리스트, 원산지 증명서 등이 있으며 특수한 품목 같은 경우(가스 등)등은 특정 라이센스가 요구될 수 있다.


일괄 통관

화물이 판매 완료 되기 전에 벨기에 항구에 도착한 경우 구매자를 모르는 상태에서도 컨테이너를 일괄 통관한 후 창고의 보관이 가능한데, 화물을 보세상태로 보관하다가 출고하는 경우 매번 발생하는 수입통관 비용을 절약할 수 있는 해결책이 될 수 있다.

다만 VAT를물류업체가 대납하거나 한국업체가 직접 납부해야 한다는 재정적 부담감이 있고, 납부한 VAT는 보통 4~5개월이내에 환급이 가능하다.


보세통관

보세 운송(T1 혹은 Transit document)은 수입통관 완료 전에, 화물이 이동될 때 보세 운송서류(T1)를 반드시 발행해야 하는데 이 서류는 벨기에 이외 EU 국으로 배송 시 수화인이 해당국에서 직접 수입통관을 하고자 하는 경우에도 사용된다.

이 밖에도 화물의 벨기에 항구 도착 이후 수입통관이 바로 진행되지 않고 보세창고로 운반될 경우에 창고까지 운송을 위해 발행하기도 한다.


벨기에이사화물은 여권, 비자, 거주증명서, 외국에서 거주한 (12개원)증명서 (우리나라와 같은 출입국사실증명서와 같은 개념입니다)